오늘의말씀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제1독서 (이사 7,10-14; 8,10ㄷ)
그 무렵 10 주님께서 아하즈에게 이르셨다. 11 “너는 주 너의 하느님께 너를 위하여 표징을 청하여라. 저 저승 깊은 곳에 있는 것이든, 저 위 높은 곳에 있는 것이든 아무것이나 청하여라.”
12 아하즈가 대답하였다. “저는 청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주님을 시험하지 않으렵니다.”
13 그러자 이사야가 말하였다. “다윗 왕실은 잘 들으십시오! 여러분은 사람들을 성가시게 하는 것으로는 부족하여, 나의 하느님까지 성가시게 하려 합니까? 14 그러므로 주님께서 몸소 여러분에게 표징을 주실 것입니다. 보십시오, 젊은 여인이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할 것입니다. 8,10 하느님께서는 우리와 함께 계시기 때문입니다."
화답송 시편 40,7-8ㄴ.8ㄷ-9.10.11(◎ 8ㄴ과 9ㄱ 참조)
◎ 주님, 보소서, 당신 뜻을 이루려 제가 왔나이다.
○ 당신은 희생과 제물을 즐기지 않으시고, 도리어 저의 귀를 열어 주셨나이다. 번제물과 속죄 제물을 바라지 않으셨나이다. 제가 아뢰었나이다. “보소서, 제가 왔나이다.” ◎
○ “두루마리에 저의 일이 적혀 있나이다. 주 하느님, 저는 당신 뜻 즐겨 이루나이다. 당신 가르침 제 가슴속에 새겨져 있나이다.” ◎
○ 저는 큰 모임에서 정의를 선포하나이다. 보소서, 제 입술 다물지 않음을. 주님, 당신은 아시나이다. ◎
○ 당신 정의를 제 마음속에 감추어 두지 않고, 당신 진리와 구원을 이야기하며, 자애와 진실을 큰 모임에서 숨기지 않나이다. ◎
제2독서 (사무 7,4-5ㄱ.12-14ㄱ.16)
형제 여러분, 4 황소와 염소의 피가 죄를 없애지 못합니다. 5 그러한 까닭에,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에 오실 때에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당신께서는 제물과 예물을 원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저에게 몸을 마련해 주셨습니다. 6 번제물과 속죄 제물을 당신께서는 기꺼워하지 않으셨습니다. 7 그리하여 제가 아뢰었습니다. ‘보십시오, 하느님! 두루마리에 저에 관하여 기록된 대로, 저는 당신의 뜻을 이루러 왔습니다.’”
8 그리스도께서는 먼저 “제물과 예물을”, 또 “번제물과 속죄 제물을 당신께서는 원하지도, 기꺼워하지도 않으셨습니다.”하고 말씀하시는데, 이것들은 율법에 따라 바치는 것입니다. 9 그다음에는 “보십시오, 저는 당신의 뜻을 이루러 왔습니다.”하고 말씀하십니다. 두 번째 것을 세우시려고 그리스도께서 첫 번째 것을 치우신 것입니다.
10 이 “뜻”에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 단 한 번 바쳐짐으로써 우리가 거룩하게 되었습니다.
복음 (루카 1,26-38)
그때에 26 하느님께서는 가브리엘 천사를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이라는 고을로 보내시어, 27 다윗 집안의 요셉이라는 사람과 약혼한 처녀를 찾아가게 하셨다. 그 처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28 천사가 마리아의 집으로 들어가 말하였다. “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29 이 말에 마리아는 몹시 놀랐다. 그리고 이 인사말이 무슨 뜻인가 하고 곰곰이 생각하였다.
30 천사가 다시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마라, 마리아야. 너는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 31 보라, 이제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 이름을 예수라 하여라. 32 그분께서는 큰 인물이 되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아드님이라 불리실 것이다. 주 하느님께서 그분의 조상 다윗의 왕좌를 그분께 주시어, 33 그분께서 야곱 집안을 영원히 다스리시리니, 그분의 나라는 끝이 없을 것이다.”
34 마리아가 천사에게, “저는 남자를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하고 말하자, 35 천사가 마리아에게 대답하였다.
“성령께서 너에게 내려오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힘이 너를 덮을 것이다. 그러므로 태어날 아기는 거룩하신 분, 하느님의 아드님이라고 불릴 것이다. 36 네 친척 엘리사벳을 보아라. 그 늙은 나이에도 아들을 잉태하였다. 아이를 못 낳는 여자라고 불리던 그가 임신한 지 여섯 달이 되었다. 37 하느님께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
38 마리아가 말하였다.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그러자 천사는 마리아에게서 떠나갔다.
☞ 젊은 여인이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할 것입니다.
(이사 7,14)
☞ 황소와 염소의 피가 죄를 없애지 못합니다. (히브 4,10)
☞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루카 1,38)
*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제1독서에서 북쪽의 아람족이 이스라엘을 쳐들어오자 흔들리는 다윗 왕실의 모습과 예언자를 통한 주님의 위로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때 이사야의 임마누엘 예언이 등장합니다(이사 7,14). 제2독서에서는 율법의 한계성을 보여주며, 예수님께서는 그 한계성을 극복하고 완성하셨다 말합니다. 예수님은 당신을 통해 새로운 제사를 완성하셨습니다. 그리하여 우리는 율법이 아닌 주님의 뜻에 따라 거룩하게 되었고, 주님의 뜻에 따라 살아야 합니다. “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루카 1,28) 천사는 이렇게 인사합니다. 기쁨의 이유가 은총이라는 말씀입니다. 마리아께서는 아무것도 몰랐지만 순명을 약속하십니다. 주님의 이끄심을 믿으신 것입니다.
○ 황소와 염소의 피가 죄를 없애지 못합니다. (히브 4,10)
‘저는 죄인입니다. 제 잘못을 용서해 주십시오.’ 제가 하느님을 알기 이전에 죄인은 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지칭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느님을 알게 된 이후부터 이 말은 항상 제 머리 속에 남아있는 말이 되었습니다. 죄인. 하느님 앞에서의 죄인. 이것은 제가 하느님의 존재를 인정하는 그 순간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 저를 감싸고 있고, 항상 제 마음속에서 떠나지 않는 생각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살아가면서 수없이 많은 잘못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저 또한 삶의 매순간 수없는 잘못을 저지르며, 다시 말해 잘못을 저지르지 않는 순간이 없을 정도로 많은 잘못과 죄를 저지르고, 또 그것을 반복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다시는 동일한 잘못을 반복하지 않겠다고 다짐을 하지만 그 다짐은 곧 작심삼일이 되어버리기 일쑤입니다.
이런 제 모습은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러한 제 모습을 볼 때마다 저는 절망에 빠집니다. 자주 잘못을 저지르고 또 그것을 계속해서 반복하는 저를 보고 있노라면 한심해서 한숨이 나올 때가 많습니다. 이런 제 자신에 실망하여 한동안 교회에서 멀어졌던 적이 있습니다. 교회에 있는 그 자체가 제게는 너무나도 고통스러운 것이었습니다. 교회에서는, 성경에서는 항상 저를 위로하고, 저를 가르쳐주지만 그러한 가르침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 아니 그 일부분이라도 행하지 못하는 제 자신이 부끄러워서, 초라한 자기를 보는 것이 너무나도 슬퍼 교회를 멀리하게 되었습니다. 가끔이라도 미사에 나갈 때면, 독서/복음/강론 중에, 또는 영성체 시간 중에 속에서 넘쳐흐르는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성당을 뛰쳐나올 때도 있었습니다.
성경의 모든 말씀에서 제게 주시는 또 다른 한 가지가 있습니다. 사람은 모두 죄를 짓고 살아가지만, 주님께서는 우리가 그 죄를 언제든 회개하고 당신께로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또한 제가 주님을 알게 된 그 순간부터 제 마음속과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좀처럼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주님께서는 제가 되돌아오기를 바라셨겠지만, 저는 주님의 그 무한한 사랑이 너무나도 부담스러워 하였습니다. 또 제 스스로 그 사랑을 받을 자격이 없다는 단정적 결론을 내리고, 주님께 돌아가는 것을 꺼려왔습니다. 그래서 무언가 착한 일을 한 후에, 또는 현재 잘못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고친 후에 교회로 돌아가고자 했습니다. 그것이 안되면 성경을 매일 읽는 습관을 들인 후에, 혹은 매일 기도하는 자신의 모습을 만들고 난 후에 교회로 돌아가려 했습니다. 즉 저는 어리석게도 스스로 자격을 만들고 나서 교회로 돌아가고자 했던 것입니다. 주님 앞에서 자격이 있는 사람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말입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서 교회에 돌아오지 못하고, 교회로 돌아가려고 용기를 내지 못하고 수년간 교회 주변만 맴돌았던 동안 제 모습을 떠올려 봅니다. 저는 그저 율법에 따라 살려는 하는, 또 율법으로 스스로 거룩해져서 주님 앞에 당당하게 나가려고 했던 것이었습니다. 참으로 어리석은 생각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 어리석은 생각을 떨쳐버리기가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현재 제 자신도 이 어리석은 생각을 완전히 떨쳐버리지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좀 더 주님을 믿고 기다려보렵니다. 주님께서는 교회에 멀어져 다시는 교회로 돌아갈 수 없다고 생각했던 저를 다시 교회로 돌아올 수 있게 만들어주신 것처럼, 언젠가는 제게 더 큰 은총을 주실 것을, 제 스스로의 어리석은 생각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해 주실 것이라는 것을 믿습니다. 주님을 믿고 앞으로의 삶속에서 조금씩, 조금씩 더디지만 주님께 다가가는 발걸음을 멈추지 않으려합니다.
+ 아버지 하느님. 저는 죄인입니다. 제 죄를 용서해 주십시오. 주님께서는 제 죄를 용서해주실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제가 저지른 죄 때문에 아버지께 나아가는 발걸음을 멈추지 않도록 용기를 주십시오. 아멘.
☞ 내가 저지른 죄에 대해 생각해보고, 그 죄를 용서하시는 하느님의 무한한 사랑을 생각해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