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재의 수요일
제1독서 (요엘 2,12-18)
12 주님의 말씀이다. 이제라도 너희는 단식하고 울고 슬퍼하면서 마음을 다하여 나에게 돌아오너라. 13 옷이 아니라 너희 마음을 찢어라. 주 너희 하느님에게 돌아오너라. 그는 너그럽고 자비로운 이, 분노에 더디고 자애가 큰 이, 재앙을 내리다가도 후회하는 이다. 14 그가 다시 후회하여 그 뒤에 복을 남겨 줄지, 주 너희 하느님에게 바칠 곡식 제물과 제주를 남겨 줄지 누가 아느냐?
15 너희는 시온에서 뿔 나팔을 불어 단식을 선포하고 거룩한 집회를 소집하여라. 16 백성을 모으고 회중을 거룩하게 하여라. 원로들을 불러 모으고 아이들과 젖먹이들까지 모아라. 신랑은 신방에서 나오고 신부도 그 방에서 나오게 하여라.
17 주님을 섬기는 사제들은 성전 현관과 제단 사이에서 울며 아뢰어라. “주님, 당신 백성에게 동정을 베풀어 주십시오. 당신의 소유를 우셋거리로, 민족들에게 이야깃거리로 넘기지 마십시오. 민족들이 서로 ‘저들의 하느님이 어디 있느냐?’ 하고 말해서야 어찌 되겠습니까?”
18 주님께서는 당신 땅에 열정을 품으시고 당신 백성을 불쌍히 여기셨다.
화답송 시편 51,3-4.5-6ㄱ.12-13.14와 17(◎ 3ㄱ 참조)
◎ 주님, 죄를 지었사오니, 저희를 불쌍히 여기소서.
○ 하느님, 당신 자애로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당신의 크신 자비로 저의 죄악을 없애 주소서. 제 허물을 말끔히 씻어 주시고, 제 잘못을 깨끗이 지워 주소서. ◎
○ 제 죄악을 제가 알고 있사오며, 제 잘못이 언제나 제 앞에 있나이다. 당신께, 오로지 당신께 잘못을 저지르고, 당신 눈앞에서 악한 짓을 하였나이다. ◎
○ 하느님, 제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제 안에 굳건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당신 앞에서 저를 내치지 마시고, 당신의 거룩한 영을 제게서 거두지 마소서. ◎
○ 구원의 기쁨을 제게 돌려주시고, 순종의 영으로 저를 받쳐 주소서. 주님, 제 입술을 열어 주소서. 제 입이 당신을 찬양하오리다. ◎
제2독서(2코린 5,20-6,2)
형제 여러분, 20 우리는 그리스도의 사절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통하여 권고하십니다. 우리는 그리스도를 대신하여 여러분에게 빕니다. 하느님과 화해하십시오. 21 하느님께서는 죄를 모르시는 그리스도를 우리를 위하여 죄로 만드시어,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하느님의 의로움이 되게 하셨습니다. 6,1 우리는 하느님과 함께 일하는 사람으로서 권고합니다.
하느님의 은총을 헛되이 받는 일이 없게 하십시오. 2 하느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은혜로운 때에 내가 너의 말을 듣고 구원의 날에 내가 너를 도와주었다.” 지금이 바로 매우 은혜로운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구원의 날입니다.
복음 (마태 6,1-6.16-1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에게서 상을 받지 못한다.
2 그러므로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위선자들이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하듯이, 스스로 나팔을 불지 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3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 4 그렇게 하여 네 자선을 숨겨 두어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5 너희는 기도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해서는 안 된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회당과 한길 모퉁이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6 너는 기도할 때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은 다음, 숨어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여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16 너희는 단식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침통한 표정을 짓지 마라. 그들은 단식한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얼굴을 찌푸린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17 너는 단식할 때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어라. 18 그리하여 네가 단식한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지 말고, 숨어 계신 네 아버지께 보여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 옷이 아니라 너희 마음을 찢어라. 주 너희 하느님에게 □□□□□. (요엘 2,13)
☞ 하느님과 □□하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죄를 모르시는 그리스도를 우리를 위하여 죄로 만드시어,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하느님의 의로움이 되게 하셨습니다. (2코린 5,21-22)
☞ 네가 □□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 (마태 6,3)
* 빈 칸을 모두 채운 후,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사순시기가 시작되는 오늘, 독서와 복음 말씀은 회개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회개는 하느님께로 다시 돌아옴을 뜻합니다. 하느님을 벗어났던 그동안의 영적 방황을 끝내고, 하느님 안에서 화해와 일치를 이루어야 합니다. 복음 말씀에서는 참다운 회개를 위한 자선과 기도, 단식의 자세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외적인 것보다는 하느님과의 내적인 일치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 그들은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회당과 한길 모퉁이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한다. 너는 기도할 때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은 다음, 숨어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여라. (마태 6,5-6)
오늘 말씀을 읽으면서 참다운 기도는 무엇일지 생각해봅니다. 그것은 바로 ‘하느님과의 일치’가 아닐까요? 기도에 대한 성인들의 통찰 역시 ‘하느님과의 일치’에 집중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교부 오리게네스(185-254)는 “하느님의 현존을 의식하여 하느님과 대화하고 하느님을 바라보는 것”이라고 합니다. 아빌라의 테레사 성녀 역시 “하느님과 인간이 친한 친구로서의 친교”라고 이야기합니다. 기도를 할 때는 오직 하느님만을 바라보면서 하느님과 솔직히 대화를 해야 함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돌아가며 기도를 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기도를 하면서 가장 큰 고민은 제 주위에 있는 사람들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지요. 특히 함께 하는 사람들이 저에 대한 기대와 평판이 높다고 여겨지는 경우에는 더욱 그러합니다. 뭔가 남과는 다른, 영적으로 깊이 있는 기도를 해야 할 것 같은 부담감이 저를 압박하게 됩니다. 어쩌면 남들은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데, 저 혼자 그렇게 생각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마음이 더욱 혼란스러워지면서, 결국 ‘하느님을 향한 기도’가 아니라, ‘남들을 의식한 외침’이 되어 버리곤 합니다. 기도 안에서 하느님의 응답을 듣기보다는, 기도에 대한 다른 사람의 평가에 귀를 기울이게 됩니다. 이러한 저의 기도는 오늘 복음에 나오는 위선자들의 기도와 하나도 다를 바 없어 보입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서 몇 가지 다짐을 하고자 합니다. 기도를 준비하면서 분심이 들려고 할 때마다, “저의 주님, 저는 오로지 당신만을 바라봅니다.”하고 반복하면서 마음을 정화하고 싶습니다. 그래도 분심에서 자유롭지 못할 때에는, 부끄럽고 어색하기도 하겠지만 기도 안에서 솔직한 심정으로 저의 분심을 고백하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분심 자체도 기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께서는 제가 소리 내어 기도하지 않아도 이미 알고 계시는 분입니다. 분심이 들려고 할 때마다, 침묵의 기도를 드리고 싶습니다. 주님께 감사와 찬양, 청원을 드리면서 마음의 혼란을 느낄 때는 고요히 주님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훨씬 더 영적으로 이로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두 가지는 지금의 제가 기도 안에서 하느님과의 일치를 이루는 실천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 하느님을 벗어났던 그동안의 영적 방황을 끝내고, 하느님 안에서 화해와 일치를 이루게 하소서. 아멘.
☞ 참다운 회개는 ‘주님을 향한 일치’이고, 이는 ‘기도’ 안에서 가장 잘 드러납니다. 기도 안에서 주님과의 일치를 방해하는 외적인 상황, 내적인 태도는 무엇입니까?
< 재의 수요일 >
사순절이 시작되는 첫날로 사순 제1주일 전(前) 수요일을 말한다. 영어로는 ‘Ash Wednesday’라 부르고, 라틴어로는 ‘네 번째 재의 요일’이라는 뜻으로 ‘Feria Ⅳ(Quarta) Cinerum’, 혹은 ‘재의 날(Dies Cinerum)’이라고도 불린다. 이날 교회는 미사 중에 참회의 상징으로 재의 축성과 재를 머리에 얹는 예식을 행하는데, 이로부터 재의 수요일이란 이름이 생겨났다. 즉 이날에는 그 전해의 예수 수난 성지 주일에 축성한 종려나무나 다른 나뭇가지를 한곳에 모아 불에 태워 만든 재를 사제가 축성하여 신자들의 머리 위에 십자모양으로 바르고 다음과 같이 말한다. “사람은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을 생각하십시오”(창세 3:19), 혹은 “회심하고 복음을 믿으십시오”(마르 1:15). 이는 그리스도를 믿는 모든 이들이 겸손과 죽음으로부터 피할 수 없는 한계를 지닌 존재임을 상기시키는 말로서, 하느님과 인간의 화해를 위해 모든 그리스도인들의 회개를 호소하는 의미를 갖는다. 즉,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영원한 삶을 구하라는 장엄한 외침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로, 재를 뿌리는 예식은 1970년까지는 미사 전에 행했으나, 새 미사 전례서에 의해 말씀의 전례 후에 하게 되며 참회 예절의 성격을 띠고 있으므로 성찬 전례 후에는 하지 않는다.
재의 수요일은 교황 성 그레고리오 1세(590∼604)에 의해 사순절의 첫날로 성립되었는데, 8세기 교회 문헌에 따르면 교황은 로마 시대의 왕궁이 있는 팔라티노 언덕 기슭의 성 아나스타시아 성당에 모여 전례를 거행한 후, 로마를 형성하는 일곱 언덕 중 하나인 아벤티노 언덕에 위치한 성 서비나 성당을 향해 행진했다고 한다. (오늘날에는 성 안셀모 성당에서 시작해 사비나 성당에서 마무리한다). 바오로 6세(1963∼1978)는 이날 전 세계교회가 단식과 금육을 지킬 것을 명하였으며, 한국에서도 만 21세부터 60세까지의 신자들은 하루 한 끼 단식하고, 만14세부터의 모든 신자들은 금육을 지키고 있다.
- 청년성서모임 연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