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연중 제1주간 금요일 (일치 주간)
제1독서 (히브 4,1-5.11)
형제 여러분, 1 하느님의 안식처에 들어갈 수 있다는 약속이 계속 유효한데도, 여러분 가운데 누가 이미 탈락하였다고 여겨지는 일이 없도록, 우리 모두 주의를 기울입시다. 2 사실 그들이나 우리나 마찬가지로 기쁜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들은 그 말씀은 그들에게 아무런 이득이 되지 못하였습니다. 그 말씀을 귀여겨들은 이들과 믿음으로 결합되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3 믿음을 가진 우리는 안식처로 들어갑니다. 그것은 하느님께서 “그리하여 나는 분노하며 맹세하였다. ‘그들은 내 안식처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고 말씀하신 그대로입니다. 안식처는 물론 하느님께서 만드신 것들은 세상 창조 때부터 이미 다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4 사실 일곱째 날에 관하여 어디에선가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하느님께서는 하시던 일을 모두 마치시고 이렛날에 쉬셨다.” 5 또 여기에서는, “그들은 내 안식처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였습니다.
11 그러니 그와 같은 불순종의 본을 따르다가 떨어져 나가는 사람이 없게, 우리 모두 저 안식처에 들어가도록 힘씁시다.
화답송 시편 78(77),3과 4ㄴㄷ.6ㄴ-7.8(◎ 7ㄴ 참조)
◎ 너희는 하느님의 업적을 잊지 마라.
○ 우리가 들어서 아는 것을, 우리 조상들이 우리에게 들려준 것을, 주님의 영광스러운 행적과 권능을, 미래의 세대에게 들려주려 하노라. ◎
○ 그 세대도 일어나 제 자손들에게 들려주게 하려는 것이로다. 이들이 하느님께 신뢰를 두고, 하느님의 업적을 잊지 않으며, 그분의 계명을 지키게 하려는 것이로다. ◎
○ 고집 부리고 반항하는 세대였던 그들의 조상들처럼 되지 말라는 것이로다. 그 세대는 마음을 확고히 하지 않고, 그들의 정신은 하느님께 신실하지 않았도다. ◎
복음 (마르 2,1-12)
1 며칠 뒤에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으로 들어가셨다. 그분께서 집에 계시다는 소문이 퍼지자, 2 문 앞까지 빈자리가 없을 만큼 많은 사람이 모여들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복음 말씀을 전하셨다.
3 그때에 사람들이 어떤 중풍 병자를 그분께 데리고 왔다. 그 병자는 네 사람이 들것에 들고 있었는데, 4 군중 때문에 그분께 가까이 데려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분께서 계신 자리의 지붕을 벗기고 구멍을 내어, 중풍 병자가 누워 있는 들것을 달아 내려 보냈다. 5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6 율법 학자 몇 사람이 거기에 앉아 있다가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였다. 7 ‘이자가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 있단 말인가? 하느님을 모독하는군. 하느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
8 예수님께서는 곧바로 그들이 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는 것을 당신 영으로 아시고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느냐? 9 중풍 병자에게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네 들것을 가지고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10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러고 나서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11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12 그러자 그는 일어나 곧바로 들것을 가지고, 모든 사람이 보는 앞에서 밖으로 걸어 나갔다. 이에 모든 사람이 크게 놀라 하느님을 찬양하며 말하였다. “이런 일은 일찍이 본 적이 없다.”
☞ 사실 그들이나 우리나 마찬가지로 기쁜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들은 그 말씀은 그들에게 아무런 이득이 되지 못하였습니다. 그 말씀을 귀여겨들은 이들과 믿음으로 결합되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히브 4,2)
☞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마르 2,5)
*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오늘 제1독서는 하느님의 안식처는 세상 창조 때부터 마련되어 있었고, 하느님께서는 모든 이가 그것으로 오기를 바라신다고 말합니다. 그러므로 스스로 탈락되었다고 판단하기 보다는, 믿음을 가지고 주님의 안식처에 들어가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마르 2,11)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중풍 병자를 고쳐 주십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그 병자를 구원해 주십니다. 어떠한 신앙고백이나 청원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예수님께서 능히 치유하실 수 있으며 또한 당연히 자비를 베풀어 주실 것이라는 그들의 말없는 신뢰를 보신 것 같습니다. 또한 수많은 군중들을 제치고 예수님께로 병자를 데려가고자 한 네 사람의 사랑도 느끼셨을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행하신 기적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은 조금 달랐습니다. 군중은 크게 놀라며 하느님을 찬양하였지만, 율법 학자들은 자신들이 알고 있는 율법 규정만을 생각하며 예수님의 말씀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였습니다. 율법 학자들이 생각하기에는 예수님께서 죄를 용서 하신 일이 하느님 한 분 외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몇 년 전, 견진성사를 받기 전 고해를 하지 못했던 일이 줄곧 마음에 쓰였습니다. 죄를 용서받지 못한 채로 견진의 축복을 느끼기에는 하느님 앞에 너무나 큰 잘못을 한 것 같았습니다. 주위 사람들의 반응이 걱정되어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고, 그러다보니 평소 고해성사를 볼 때에도 쉽게 입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신부님과 면담 성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이 아니면 그 일을 다시 꺼낼 수도 없을 것 같아서 오랜 시간 동안 성찰을 하고 고민을 하다가, 어렵게 용기를 내어서 고백을 하였습니다. 너무 오랫동안 제 마음 속에서 묵혔던 말이라 그런지 말하는 내내 떨렸고, 이제 이 말을 하고 나면 내가 어떻게 되는 건 아닐까 두렵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제 이야기를 다 들으신 고해 신부님께서는 굉장히 밝은 목소리로 저는 이미 죄를 다 용서받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아직 죄를 용서받기 위해 아무것도 한 일이 없어 신부님의 말씀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의아해 하고 있는 저에게 신부님께서는 하느님께서 주신 견진성사의 은총이 이미 저의 죄를 다 녹이셨다고 하시면서 계속해서 기쁘게 신앙생활을 하도록 격려해주셨습니다.
하느님의 안식처에 들어갈 수 있다는 약속이 계속 유효한데도 이미 탈락된 것은 아닌지 걱정하였던 철없던 그 때를 생각하면, 저의 믿음은 참으로 작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지를 걱정하느라, 정작 가장 중요한 하느님의 크신 자비를 잊은 것은 아니었는지 돌아보게 됩니다. 그러나 그런 저의 모습까지도 하느님께서는 용서해 주셨습니다. “내가 너의 죄를 기억하지 않으리라”(이사 43,25)고 하시며 당신을 저버렸던 당신의 백성에게 베풀어주신 하느님의 은혜를 기억해보면, 하느님의 사랑은 우리가 따질 수 있는 기준도 헤아릴 수 있는 범주도 없어 보입니다. 오늘의 독서 말씀과 같이, 하느님께서는 세상 창조 때부터 안식처를 만드시고 우리가 오기를 기다리고 계십니다. 그리고 독서 말씀은 하느님의 안식처에 들어갈 수 있다는 기쁜 소식은 모두에게 전해졌지만, 믿음을 가진 사람들에게 유효하다는 것도 언급합니다. 오직 믿음만으로 지붕을 뚫고 중풍 병자를 예수님께 데려간 사람들처럼, 저 또한 저를 기다리시고 지켜주시는 주님께 대한 믿음 안에서 기쁘게 걸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자비로우신 주님, 부족한 저를 용서하시고 당신의 사랑으로 가득 채워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저의 믿음은 아직 보잘 것이 없지만, 제가 느끼고 있는 당신의 사랑을 항상 기억하며 당신께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하여 주시기를 청합니다.
☞ 중풍병자를 예수님 앞에 데려가기 위해 노력한 사람들처럼, 주님께서 베풀어 주시는 사랑과 용서의 체험을 삶 속에서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지 생각해봅시다.